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852

사냥의 시간 - 영화 후기 사냥의 시간. ★★★☆☆ 2.7/5점. 초중반에는 흥미진진하고 영화가 어떻게 전개될까 기대되었다. 영화 배경도 약간 SF스러워서 어떤식으로 전개되든 재밌을 것 같다고 느꼈다. 하지만 거기까지. 상황과 캐릭터와 스토리가 어울리지 않는 조합으로 엮여진 것 처럼 보인다. 왜 이 지경이 된 대한민국을 만들어 놓은 채 서로 사냥을 하고 다니는 스토리로 엮이게 된건지 알 수 없다. 망해버린 나라를 왜 설명해야 했을까. '악마를 보았다' 를 생각나게 했는데 머릿속으로는 서로를 비교하며 감상하게 되었다. 악마를 보았다를 너무 재미있게 봐서일까. 사냥되어지는 긴장감과 묘사에서 미리 예견하며 보게된다. 2020. 5. 15.
익스트랙션 - 영화 후기 익스트랙션 ★★☆☆☆ 2.4/5점. 영화를 볼 때 나는 주인공이라면 어떻게 행동할까를 생각하게 된다. 액션영화라 그리 생각해볼 시간을 많이 주진 못했다. 박진감넘치는 연출이 많아 잠시 상황에 빠져 정신이 동기화 될 수 있다. 연출만 있고 스토리는 없다고 생각듬ㅠㅠ. 영화가 끝나고 달리 생각할만한 것들이 떠오르지 않는다. 영화 내내 빨간 피와 총싸움들만 떠오른다. 인도를 배경으로 해서 뜬금류를 걱정했는데 다행히 미국스타일였다. 그리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2020. 5. 15.
지금 이대로 좋다 - 독서 후기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률스님. ★★★★★ 5/5점. 나는 불교의 가르침이 좋다. 다른 것을 인정하고 집착하지 않는 삶. 저마다의 상태와 생각을 인정한다. 마음대로 되지 않을 때 나를 인정한다. 걱정은 정반대로 생각하면 안정감이 된다. 비가 오면 우산이 잘 팔려서 좋고, 날씨가 맑으면 짚신이 잘팔려서 좋다. 모든 것의 이치를 다 알기도 힘들뿐더러 알 수도 없다. 나는 현재 여기에 존재한다. 그것만으로도 무한히 평화롭고 충만하다. 나는 현재에 이 사람들과 살며 이것들과 행복감을 느낀다. 화가 날 때에는 내가 느끼는 것뿐이다. 다른 사람이 잘못되었다. 그것이 잘못되었다 라고 판단하는 것은 나이다. 내가 생각하기에 화가 나는 것이다. 옆의 다른 사람은 같은 상황이 일어났을 때 화가 나지 않는 사람일 수도 있다... 2020. 5. 15.
삶으로 다시 떠오르기 - 4번째 삶으로 다시 떠오르기. 에크하르트 톨레. ★★★★★ 5/5점. 고통체. 내가 위기에 빠지거나 고통스러워질 때 그것은 내가 아니라 고통체이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기쁠 때에도 슬플 때에도 항상 '그런가'로 자신을 지키기. 세상은 나를 중심으로 이루어져있지 않다. 무언가를 원할 때에는 다른 누군가에게 선물해라. 성공, 행복은 이루려고 노력하는 것보다 공동체로써 누군가에게 선물 할 때이루어질 수 있다. 행복은 작은 것에서. 미처 느끼지 못한것을 알아차림으로써 느끼게 된다. 고요함은 나를 지금 여기에 있게 해준다. 무소유. 그토록 원하고 집착하던 물건에 대해 내것이 아니라고 인정하게 되면 고통이 멀어지고 평화롭게 된다. 명상은 나를 현존하게 해준다. 붓다 는 '사람이 없다' 의 의미를 가진다고 해석하기도 한다.. 2020. 5. 13.
2019 은총이 철인3종 수영은 결국 완주를 못하고, 보트타고 나왔다. 기록은 없지만 내 자신은 완주로 인정 ㅋㅋ 2020. 5. 9.
초인수업 - 독서 후기 초인수업. 카를로스 카스타네다. ★★☆☆☆ 2.4/5점. 인디언 주술사로부터 현재의 세계를 보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한다. 초능력자가 되는 수업을 받는 다는 점이 최초 굉장히 흥미롭기도 했다. 돈 후앙이라는 주술사 스승은 괴짜스럽기도 하지만 인디언 동족들로부터 훌륭한 주술사로 소문났기도 하다. 주인공이 수업을 받으며 오고 가는 대화들과 주인공의 감정표현에서 많이 사색에 빠지게 된다. 인디언 주술사에 따르면 세상은 모두 이어져 있고, 인간은 흰색 거미줄과 같은 실로 둘러쌓여 있다고 한다. 그 실은 단전에서부터 뽑아져 나와 전신을 감싸게 된다고 한다. 본인의 지식과 경험에 의한 잘못된 생각에 빠져 세상을 자기들이 약속한 눈으로만 보게 된다는 점도 흥미롭다. 아직 세상의 모든것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아직 이.. 2020. 5. 6.
돌파력 - 독서 후기 돌파력(스토아 철학에서 배우는 '스스로 운명을 바꾸는 힘'). 라이언 홀리데이. ★★★★☆ 4/5점. 이 책에서는 스토아철학과 '명상록-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소개가 많이 나온다. 안그래도 명상록도 현재 함께 읽고 있다. 명상록을 먼저 읽었지만 돌파력은 명상록을 읽는 동안 4일만에 읽어졌다. 아침에 조깅을 하면서 오디오북으로 들었는데 조깅이 전혀 힘이 들지 않게 해주었다. 항상 위기에서 기회가 온다. 위기는 행복으로 바꿀 수 있다. 내게 어떤 고난이 와도 나는 빛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끈기와 인내는 우리에게 한계를 뛰어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 해준다. 위기의 순간에서 오히려 웃고, 원수에게 관용을 베풀어라. 스토아 철학은 어렵다. 2020. 4. 22.
트리거 - 독서 후기 트리거. 마셜 골드 스미스. ★★★★☆ 4/5점. 항상 모든 변화는 작은 것에서 시작된다. 또는 전혀 상관없는 일에서 비롯된다. 내가 돈을 많이 벌고 싶다고 생각하고 목표하였더라도 예상 못하게도 규칙적인 조깅습관에서 변화가 시작되는 경우가 있다. 또는 누군가를 도우려는 의도에서 내가 목표했던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상황도 자주 만난다. 세상은 물질로만 연결되어 있지 않다. 우리의 뇌는 뇌파(전파)로 물질을 전달한다. 몸과 마음 모두 연결되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다른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매우 힘들지만 나를 변화시키는 것은 그보단 쉽다. -> 어렵긴 하다. 나를 변화시키는 방법에 대한 예시와 방법적인 부분들에 대해 많이 이야기 된다. 다시 읽어도 좋을만큼. 2020. 4. 22.
47미터 - 영화 후기 47미터. ★★☆☆☆ 2.3/5점. 긴장감있는 흐름이 계속 유지되었다. 하지만 기대와는 달리 약간 허무했다. 이상하게도 영화를 보는 내내 주인공과 동화되는 기분을 받았다. 내가 영화주인공들이라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함께 가지고 봤다. 나는 상어를 보기 위해 케이지 안으로 들어가진 않을 것 같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더욱 더 물속 탐험을 두려워 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영화를 보고 나서 생각은 달리 들지 않고, 반전이 한번 있을 뿐이었다. 바다가 너무 이쁘다. 그냥 바다를 찍었을 뿐이라도 너무 아름답다. 케이지는 너무 꼬져보여 ㅠㅠ 2020. 4. 9.